여행지기 2015-07-21 14:34:43 IP: *.221.132.60
0 173

삶은 작은 산이 되고

산은 작은 삶이 된다.


흘러가는 구름 처럼

흘러가는 냇물 처럼


인생은 부질없이 흘거 가네.

구름처럼 냇물 처람


잡으려 하지 마라

막을려고도 하지 마라


구름도 냇물도

인생처럼 흘러 갈 뿐이다.

profile

세상의 아름다운 빛을 찾아서

www.sjseo.pe.kr

www.facebook.com/tripggi

(사)한국디지털사진가협회 작가회원




코스모스 file

한들한들 연약한 너의 모습 가녀린 너의 몸짓에 가슴 아프다. 환한 너의 웃음에 가슴 설레였다. 바람이 불면 춤을 추고 비가 오면 눈물을 흘리고 나이 들면 꽃잎을 떨구고 아른 거리는 너의 모습을 잊을 수가 없구나. 가녀린 너의 모습을.

인생의 여정

삶은 작은 산이 되고 산은 작은 삶이 된다. 흘러가는 구름 처럼 흘러가는 냇물 처럼 인생은 부질없이 흘거 가네. 구름처럼 냇물 처람 잡으려 하지 마라 막을려고도 하지 마라 구름도 냇물도 인생처럼 흘러 갈 뿐이다.

해바라기 file

해바라기 사진/글 : 서상진 뜨거운 여름날의 햇살속에서 나는 꽃을 피우지 못했습니다 그리운 님의 얼굴 조차 보지 못하고 차가운 겨울속에 버려진 처량한 신세가 되었습니다 나는 해바라기입니다. 활짝 웃은 모습을 보여주지도 님의 발자취를 따라 가는 삶은 ...

일어나 file

일어나 사진/글 : 서상진 바다도 잠들었는데 바다를 향한 꿈을 접어야 하나 하늘도 무심타 찬란한 빛까지... 다시 바다를 향해 떠날 꿈을 꾸어 보자. 지금은 긴 휴식의 시간을 보내고 있지만 먼바다로 향해할 꿈을 꾸어 보자 나의 생각이 깨어 있고 나의 꿈이...

사계 file

사계 글/사진 : 서상진 연초록의 봄날에는 수줍은 미소로 새로운 시작을 함께 했었다네 무더운 여름날에는 땀을 식혀주는 서로의 그늘이 되었다네 단풍의 가을날엔 고운 화장을 해주며 서로의 사랑을 불태웠다네 흰눈의 겨울날엔 포근한 솜 이불속에서 새로운 ...

LOGIN

SEARCH

MENU NAVIGATION